“경남 경제 재도약을 위해 中企·협동조합 적극적 지원을”
상태바
“경남 경제 재도약을 위해 中企·협동조합 적극적 지원을”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7.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초청 정책간담회’
지난 24일 열린 김경수 경남도지사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지난 24일 열린 김경수 경남도지사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4일 14시 경상남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초청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이휘웅 경남중소기업회장 △김학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영석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정현수 경남지방조달청장과 △유해종 창원고용노동지청장 경상남도 관계자와 경남지역 중소기업 대표 4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계획」 수립 및 예산지원 △협동조합 추천 소액수의계약 적극 활용 △공제기금 이차보전 지원 확대 △실크원단 제직 준비공정 공동화사업 지원 △영세 공예소상공인 판로 확대 △밀양상생형일자리사업 선정업체 자금 지원 등 경남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 애로해소를 위한 18건의 현안과제가 건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현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충격과 더불어 지난 3년간 30% 넘게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사업의 존폐까지 걱정해야 하는 위기에 몰려있는 만큼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남 경제의 재도약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경상남도가 산하기관과 함께 적극 지원에 나서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국가경제의 뿌리인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해 고용안정과 빈부격차 해소를 이루는 경상남도를 이루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현장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많이 듣고, 문제를 진단하고 건의사항을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도의 행정·재정 능력 내에서  최대한 해결방안을 찾고, 중소기업중앙회 및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지역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