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음악극축제, 유일한 대면축제로 8월 7일 개막
상태바
의정부음악극축제, 유일한 대면축제로 8월 7일 개막
  • 이혜영 기자
  • 승인 2020.07.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주요 공연예술 축제 중 유일한 대면공연
8월7일~16일까지, 10일간 45개 작품 50여회 공연 예정

제19회 의정부음악극축제 GAZE-서로의 시선(집행위원장 손경식, 예술감독 최준호)이 8월7일 개막한다. 당초 5월 개최 예정이었던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차례 연기된 끝에 8월에 개최한다.  경기도 주요 축제 중 유일하게 오늘 7일부터 16일까지 의정부 예술의전당과 주변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국내 작품으로만 구성되었으며 지역단체 예술 공연을 추가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들의 공연기회를 확대하고자 했다. 11개 작품의 실내공연과 34편의 야외공연이 열흘간 약 50여회 공연예정이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민락 2지구, 의정부 미술도서관, 부용천, 직동 근린공원에서 새로운 일상의 복귀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찾아가는 공연도 준비하고 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영화와 연극이 융합된 새로운 형태의 시네퍼포먼스 ‘EG프로젝트’의 <멜리에스 일루션 : 달에 도착>과 2020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민간우수프로그램 선정작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카르멘>, 그리고 신기술로 시대를 앞서 나가고 있는 미디어아트그룹 VOMLab, 세계적인 포스트 록밴드 <잠비나이>, 소리꾼 이희문과 조선아이돌 놈놈, 재즈밴드 프렐류드가 완벽한 동서양 콜라보레이션의 이채로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소극장에서는 2020 경기도예술진흥 공모지원사업 선정작인  ‘창작집단 현재’ <음악극 게임회사 중창단>과 잊혀가고 있는 우리의 국악기 ‘훈’을 소재로 한 ‘공간서리서리’ <도공지몽 : 도자기의 비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브러쉬 씨어터’의 드로잉 가족극 <두들팝>, 베르디의 오페라를 소리오페라라는 새로운 장르로 탄생시킨 ‘동화’의 <광대가 리골레토>가 공연된다.

  의정부음악극축제 집행위원회는 안전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전자출입명부를 통해 전 관람객 출입명부를 관리하고 신종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성에 대비한다. 공연장 내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직접 대면접촉을 막기 위한 아크릴판, 소독용품 등을 곳곳에 설치해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작업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실내 공연장의 경우 전체 좌석의 30%만 운영하며, 야외 공연도 사전예약제로 100명 내외로 인원을 제한한다. 특히 야외공연의 경우 거리두기를 위한 공간 구성으로 방역 사각지대를 방지할 예정이다. 

 최준호 의정부음악극축제 예술감독(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교수)은 “축제에서 만나는 작품들이 신선한 자극이 되기를 바라며 짧은 기간이지만 축제는 언제나 활기찬 에너지를 전해준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어려운 현실에서 잠시라도 빠져나와 축제의 즐거움과 상상력, 아름다움으로 새로운 기운을 얻어가셨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티켓 예매는 7월 28일 화요일 오후 3시 의정부문화재단 홈페이지(www.uac.or.kr)와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에서 가능하다. (문의 031-828-58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