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 흐름… 저가매수 유입 영향
상태바
원/달러 환율 상승 흐름… 저가매수 유입 영향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08.0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21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3원 오른 달러당 1195.6원을 나타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194.2원에 거래를 시작해 1190원대 중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지난주 환율은 글로벌 달러 약세를 쫓아 장중 1180원대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저가에 달러를 사들이려는 수입업체의 매수 등이 유입되면서 종가 기준 1190원대를 유지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날 원/달러 환율은 지지선 하향 이탈 실패에 따른 역외 숏커버링과 저가 매수 유입의 영향을 받아 상승 폭을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다만 외국인 자금의 활발한 국내 증시 유입 등은 추가 상승을 억제하는 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세계적 신용평가사 피치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종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 것이 달러 약세에 압력을 더할 수 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27.67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41.27원)보다 13.6원 올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