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마스크 '유해물질 미검출'… pH 초과 4개 제품 리콜권고 
상태바
일회용 마스크 '유해물질 미검출'… pH 초과 4개 제품 리콜권고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0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표원, 시중유통 일반 일회용마스크 전수 안전성조사 결과발표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든 일반 일회용마스크에서 인체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코로나19로 수요가 늘고 있는 일반 일회용마스크 68개 제품을 대상으로 전수 안전성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성인용 일회용 마스크(안전기준 준수) 43개 및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른 아동용 일회용마스크(공급자 적합성 확인) 25개 제품이었다.

시험 항목은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노닐페놀 등의 인체 유해물질과 수소이온(pH) 농도, 표시사항 위반 여부 등 이었다.

그 결과 68개 제품 모두에서 유해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4개 제품은 수소이온 농도가 기준치(4.0~7.5)를 초과해 국표원이 리콜을 권고하고 판매 차단 조치했다. 수소이온 농도가 높을 경우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국표원은 앞으로도 일반용 일회용마스크 제품에 대해 불법‧불량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안전성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