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한국 외환보유액 4165억달러…역대 최대 보유
상태바
7월 한국 외환보유액 4165억달러…역대 최대 보유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한 달 사이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58억 달러(약 6조9000억원) 가까이 늘었다. 4개월 연속 외화 보유가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 보유량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7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165억3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5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외화자산 운용 수익이 발생하고, 미국 달러화 약세로 기타 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도 늘어나면서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미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7월 중 4.6% 내렸다.

[제공=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이로써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월(+37억7000만달러)과 5월(+33억3000만달러), 6월(+34억4000만달러)에 이어 4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재차 경신했다. 앞서 3월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환율이 급변하면서 약 90억달러가 급감했다.

보유 외환을 자산별로 보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천793억8천만달러(91.1%)로, 67억9000만달러 늘었다.

은행 예치금(248억6000만달러)은 11억8000만달러 줄었고, 국제통화기금(IMF) 포지션(43억7천만달러)과 IMF 특별인출권(31억3000만달러)은 각각 1억2000만달러, 5000만달러 늘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달과 같은 47억9000만달러였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 말 기준 4천108억달러로, 세계 9위에 해당한다. 중국(3조1123억달러), 일본(1조3832억달러), 스위스(9618억달러)가 차례로 1∼3위를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