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북로 한강-마포대교 등 서울 곳곳 통제 "출근길 교통 정체 극심"
상태바
강변북로 한강-마포대교 등 서울 곳곳 통제 "출근길 교통 정체 극심"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8.06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효대교 등 한강 다리 통제도

6일 새벽 팔당댐에 이어 소양강댐에서도 방류를 시작하면서 동부간선도로와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등 서울 도심을 지나는 도로와 강남·북을 잇는 교량 대부분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는 6일 오전 2시부터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에서 군자교구간 양방면을 전면 통제하기 시작했다.

이어 3시25분 한강수위 상승에 따라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양방면 구간도 전면 통제됐다.

5일 오후 3시, 소양강댐이 3년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다.&nbsp;<br>
5일 오후 3시, 소양강댐이 3년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다.

4시를 기해서는 동부간선도로 수락-성수jc 양방향 구간이 전면통제됐다. 이는 이번 장마가 시작된 뒤 두 번째로, 동부간선도로는 지난 3일에도 11시간동안 통제됐다.

비는 서울 동부에 이어 서부 도심도 마비시켰다. 시는 이날 오전 5시부터 불광천 증산철교 하부도로 양방면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6시30분 서울 외곽을 연결하는 내부순환로 성수JC 방향-성동JC도 양방향 통제된 데 이어 원효대교 남단과 북단을 연결하는 강변북로에서도 본격적인 통제가 시작됐다.

잠수교는 닷새째 통제되고 있다. 어제 오후 8시 8m를 넘기 시작한 수위는 새벽 3시 40분부터는 9m를 넘어섰다.

이처럼 수도권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차로 곳곳도 통제됐다.

오전 6시20분 강변북로 일산 방향 한강대교와 마포대교에서도 침수 위험으로 통행이 제한 소식이 들려왔다.

10분 뒤에는 올림픽대로 하남 방향 가양대교와 동작대교도 침수 위험으로 전면 통제됐다. 올림픽대로 김포 방향 동작대교-염창IC도 전면통제된 상황이다.

6시30분 용산과 여의도를 잇는 원효대교에서도 남단-북단 강변북로 방향에서 통행이 제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