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정보기술' 국제표준화 한국이 주도한다
상태바
'양자정보기술' 국제표준화 한국이 주도한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0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백서 주제로 한국이 제안한 양자정보기술 채택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6일 전기‧전자 분야의 국제표준화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한국이 제안한 '양자정보기술'을 미래 표준화 방향을 결정하는 백서의 주제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IEC는 전기‧전자 분야의 국제표준 개발과 적합성 평가 국제 협력을 위해 1906년 설립된 국제표준화기구다.

IEC 백서는 미래 기술 흐름을 예측하고 시장의 수요를 분석해 미래 표준화 방향을 결정하는 보고서로, 주제를 제안한 국가에서 작업반을 구성해 발간한다. 이런 관행에 따라 2021년 양자정보기술 분야 IEC 백서 발간은 한국이 주도하게 된다.

차세대 기술로 불리는 양자정보기술 표준화 전략을 한국이 중심이 돼 마련하게 됨으로써 앞으로 우리나라는 이 분야의 국제표준화에 있어 유리한 입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자정보기술(Quantum Information Technology)'은 에너지의 최소 단위인 양자의 물리학적 특성을 이용한 차세대 정보기술로, 초고속 대용량 연산과 암호통신 등이 가능하며 양자컴퓨팅, 양자통신, 양자센서로 세분화된다. 특히 반도체, 광통신, 암호산업 분야 등에 적용돼 기존 산업에도 상당한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IEC는 매년 투표를 통해 백서 주제를 선정하고 있으며 우리나라가 제안한 주제가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의 ‘디지털화와 지능화에 기반한 에너지변환’과 치열한 경쟁 끝에 1표 차로 채택된 것이다.

백서에는 양자정보기술의 시장 현황, 연구개발(R&D) 동향, 표준화 추진 방향과 전략, 미래 비전, 세계 산업계 및 각국 규제 당국 등에 미치는 영향과 권고 사항 등이 담길 예정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에 국제전기기술위원회 백서 주제 채택을 통해 양자정보기술의 미래 표준화 방향을 우리나라가 중심이 되어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양자정보기술 관련 우리 기업의 연구개발 기술을 국제표준에 반영하여 해외 시장 선점과 수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