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부터 '중국 후베이성' 입국제한·사증 조치 해제
상태바
10일부터 '중국 후베이성' 입국제한·사증 조치 해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0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중국 코로나19 상황 호전…우리 국민 사증 발급 재개한 점 등 고려”

오는 10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 제한과 사증 관련 조치가 해제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8월 10일부터 중국 후베이성 관련 입국제한과 사증 관련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정례브리핑을 준비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정례브리핑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 4일부터 최근 14일 이내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과 후베이성 발급 여권소지자의 입국을 제한한 바 있다.

또 후베이성이 발급한 여권 소지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동시에 후베이성 관할공관(주우한총영사관)에서 발급한 기존 사증 효력의 잠정 정지, 주우한총영사관 사증 발급 중단 등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제한 및 사증 관련 조치를 취해왔다.

김 총괄조정관은 “중국의 코로나19 관리상황이 호전되며 최근 후베이성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고, 지난 5일부터 중국 정부가 우리 국민에 대한 사증발급을 재개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달 5일부터 유전자 검사(PCR) 결과 음성 판정 조건을 전제로 유학생과 취업자, 유효한 거류 허가증 소지자에 대한 사증 발급을 재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