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임시공휴일? 中企 10곳 중 7곳 못쉰다
상태바
17일 임시공휴일? 中企 10곳 중 7곳 못쉰다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8.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
제조업 ‘납기일 준수 때문’1위
서비스업은 ‘생산량·매출 감소’
대기업 납품기한 연장 등 필요

오는 17일 임시공휴일에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쉬지못하거나 휴무 여부가 미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5, 2016년 임시공휴일에는 중소기업의 61%, 63%가 쉬지 못했는데 이번 임시공휴도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7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결과를 지난 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응답 기업의 절반 정도인 50.3%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대답했고, ‘쉬지 않는다는 업체도 21%에 달했다. 쉬지 않는 이유로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이라는 응답이 39.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참여할 이유가 없음(25.4%) 등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경우 납기일 준수이유가 69.2%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업은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39.7%)이라는 응답이 많아 업종 간 차이를 보였다.

반면 휴무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임시공휴일의 지정효과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가계소득과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휴일지정에 따른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서비스업은 효과가 크다는 응답이 47.3%에 달한 반면 제조업은 24.0%에 불과해 서비스업에서 임시공휴일의 내수활성화 효과를 더 많이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시간 보장과 내수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감은 크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까지도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