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종교계의 적극 협조 있어야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종교계의 적극 협조 있어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장관 16일 서울 성락성결교회 방문해 현장 점검 및 종교계의 적극 협조 요청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16일,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성락성결교회를 방문해 최근 교회 중심의 집단감염과 관련한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과 함께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양우 장관은 이날 최근 교회의 집단감염이 소모임, 단체식사, 마스크 미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한 점을 설명하고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의 긴박함을 인식하고, 온라인 예배 활성화·각종 모임의 비대면 전환 등 교가 자발적으로 방역 조치에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지난 16일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를 방문해 지형은 목사의 코로나19 대응 교인인증 QR코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지난 16일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를 방문해 지형은 목사의 코로나19 대응 교인인증 QR코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박 장관은 "그간 교회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 협조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교회들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이 되고 있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라며 "통제가 어려운 지역 확산 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활성화하고 대면 모임을 금지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