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15 집회 있었던 '광화문 인근 및 역사' 특별방역소독
상태바
서울시, 8.15 집회 있었던 '광화문 인근 및 역사' 특별방역소독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1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종로구·중구 집회 열린 광화문광장과 인근 주요 장소에 대한 방역소독
서울교통공사, 광화문역 등 주요 역사와 사랑제일교회 인근역사 특별방역 완료 및 지속 실시

서울시는 지난 연휴 8.15 대규모 집회가 있었던 광화문광장 인근 주요 장소에 대한 특별방역소독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인근에 위치한 주요 역사에 대한 방역도 1~2차에 걸쳐 즉각 완료했고 추가 방역도 지속적으로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나 확산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우선 서울시와 종로구·중구는 동화면세점 일대, 세종문화회관 일대, 교보빌딩, 광화문광장의 이순신장군동상과 해치마당 인근은 물론 정부청사 일대 보도와 차도, 승강장 등을 집중 방역소독했다. 추가적인 방역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서울교통공사는 집회 참가자가 다수 이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5호선 광화문역・3호선 경복궁역 등 주요 역사를 15일에 1차적으로 즉각 방역 소독했다. 이어 16일에는 2차 특별방역을 실시했으며, 17일에는 영업종료 이후 집중 특별방역을 이어갔다. 출입구 게이트, 대합실, 승강장, 내·외부 계단, 환승통로, 화장실 등 역사 전체 시설물이 그 대상이다.

이 외에 확진자 다수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사랑제일교회 인근에 위치한 6호선 돌곶이역과 석계역도 집중방역대상에 포함시켜, 마찬가지로 특별방역소독을 실시했다. 

공사는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까지 상향시킨 2월 23일부터 현재까지 대응할 수 있는 최고 수준으로 방역을 강화해 주기적으로 실시 중이다. 역사 내부 방역은 주 2회, 화장실 방역은 1일 2회, 1회용 교통카드 세척은 매일 하고 있다. 전동차 객실 내 방역소독도 강화해 회차 시마다 손잡이와 안전봉을 소독하고 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수도권 내 집단감염이 급증한 중대 시기이고, 시민들의 우려가 큰 만큼 8.15 집회가 열렸던 주요 장소와 지하철역, 열차를 지속적으로 방역소독 했다”고 말했다. 

지하철 역사 특별방역 소독 [서울시 제공]
지하철 역사 특별방역 소독 [서울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