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GX-19 백신' 영장류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방어 효능 확인
상태바
제넥신, 'GX-19 백신' 영장류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방어 효능 확인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넥신은 산학연 컨소시움(제넥신, 바이넥스, 국제백신연구소, 제넨바이오, 카이스트, 포스텍)을 구성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인 'GX-19'를 투여한 영장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방어 효능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실험에 사용한 영장류 감염 모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 의해 최근 개발되어 검증된 모델로서, GX-19를 투여한 원숭이에서 방어 효능평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지원협의체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추경사업을 통해 지원을 받아 이루어졌다.

실험에 사용된 원숭이는 GX-19의 투여 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반응 및 감염세포를 제거할 수 있는 세포성 면역반응의 유도를 확인한 바 있으며, 제넨바이오에서 GX-19 최종 면역화 후 약 8주가 경과한 시점에 한국 생명공학연구원 국가영장류센터 ABSL-3 시설로 옮겨졌고, 적응기간을 거쳐, 최종 투여 후 약 9주 경과 시점에 방어효능시험에 들어갔다.

코로나19 DNA백신 GX-19를 투여한 원숭이는, 감염 후 대조군에서 나타나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48시간 이후부터 바이러스가 주요 감염경로인 상부기도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제넨바이오 김성주 대표이사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검증한 영장류 감염모델은 임상 감염 양상과 유사하게, 림파구 감소현상을 보이는데 GX-19를 투여한 영장류의 경우 대조군에 비해 림파구 감소가 적고 빠른 시간 내 회복되는 현상을 관찰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중 유일하게 임상단계 후보물질인 GX-19는, 지난 6월 11일 한국 식약처로부터 임상 1/2a상 허가를 받았으며, 7월 21일에는 코로나 백신으로는 세계 최초로 무바늘분사식투여기를 적용한 임상시험을 추가로 승인 받아, 현재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