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서비스분야 핵심기술개발에 370억원 지원
상태바
비대면 서비스분야 핵심기술개발에 370억원 지원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8.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비대면 비즈니스 디지털혁신 기술개발’ 과제 40개 선정

정부가 비대면 서비스 분야 핵심기술 개발에 370억원을 투입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국내 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 경쟁력 강화를 위한 ‘비대면 비즈니스 디지털혁신 기술개발’ 사업과제 40개를 선정, 37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핵심기술 개발 분야에서 선정된 20개 과제에 18개월간 15억원씩 지원하고, 비대면 서비스 사업화 지원분야(R&D 바우처)에 선정된 20개 과제에는 향후 1년간 3억5000만원씩 지원한다.
비대면 서비스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ICT) 개발을 지원하는 '기술개발' 과제에는 13개 기업과 6개 연구기관, 1개 대학이 선정됐다.
잇올은 인공지능(AI) 기반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 교육에서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집중도)를 측정하고 학습 능률을 높일 수 있게 지원하는 서비스를 개발한다.
유엔젤은 영상 회의에서 실시간으로 참여자의 음성을 인식해 회의내용을 자막으로 생성하고 회의록을 자동으로 작성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아울러 밀집 환경에서의 실시간 마스크 미착용자 식별(인플랩), 비대면 건장진단 사이니지 기술(가천대), 국민참여형 디지털 방역기술(전자기술연구원) 등 코로나 19를 계기로 필요성이 증대된 감영병 예방·대응 분야의 정보통신기술(ICT) 개발도 적극 추진한다.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을 통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개발한 뒤 제품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R&D 바우처’ 과제에는 20개 중소·중견기업이 선정됐다.
유비마이크로는 산업시설 근무자의 감염상태를 측정·분석할 수 있는 ‘지능형 언택트 헬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한다.
비전세미콘㈜은 AI 기술을 활용해 고객과 매장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이동형 방역로봇과 바이러스 전파를 최소화하는 비말차단 시스템을 개발해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무인카페를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사회 구조의 대전환으로 디지털역량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업들이 비대면 비즈니스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