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풍 바비' 대비, 27일(목) 오전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 중단
상태바
서울시 '태풍 바비' 대비, 27일(목) 오전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 중단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시~13시 25개 자치구 모든 실외 선별진료소 한시적 중단… 실내 선별진료소는 정상 운영
태풍 추이 고려해 오후부터 운영 재개… 응급 의사환자 실내 및 민간병원 선별진료소 이용

태풍 ‘바비’가 27일(목) 새벽 수도권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서울시가 27일(목) 오전 9시부터 13시까지 25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인 모든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고 풍속 45.0m/s의 강력한 태풍으로부터 시민과 의료진의 안전을 보호하고, 실외 시설물의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취지다.

서울시는 26일(수) 중으로 태풍에 유실될 우려가 있는 검체채취부스, 몽골텐트 등 실외 시설물을 전부 철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태풍이 수도권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27일(목) 오전 시설물을 재설치해 오후부터는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다만,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 재개 시간은 태풍의 진행상황과 각 자치구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건물 내에 위치한 선별진료소와 민간병원 선별진료소는 정상 운영된다. 응급 의사환자는 우선 거주지 보건소에 전화상담 후 운영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확인 후 이용할 수 있다.

고열 등 응급환자에 대비하여 자치구별로 이용가능한 선별진료소 확보 및 구급차 대기를 통해 환자를 이송할 예정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태풍 ‘바비’의 풍속이 상당히 셀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시민과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27일 오전 동안 실외 선별진료소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며 “선별진료소별 정확한 운영 시간은 해당 자치구에서 별도 안내할 계획이며, 긴급한 경우는 거주지 보건소로 전화 연락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자치구 선별진료소 현황 [서울시 제공]
서울시 자치구 선별진료소 현황 [서울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