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15건, 백신 2건 국내 임상 진행"
상태바
"코로나19 치료제 15건, 백신 2건 국내 임상 진행"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0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등 진행 현황 발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치료제·백신의 임상시험 및 허가·심사 현황을 1일 공개했다.

◈ 임상시험 승인 현황

현재, 국내에서 승인된 임상시험은 총 22건(치료제 20건, 백신 2건)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이 중 치료제 임상시험 5건이 종료(렘데시비르 3건 및 옥시크로린정·칼레트라정, 할록신정 각 1건)되어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총 17건(치료제 15건, 백신 2건)이다.

세부적으로는 제약업체가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은 12건이며, 연구자가 진행하는 임상시험은 5건이다.

제약업체가 진행하는 임상시험 중, 7건은 2상 임상(녹십자 혈장분획치료제 등), 5건은 1상 임상(셀트리온 항체치료제, DNA백신 등)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치료제 개발 현황

녹십자에서 개발 중인 ‘혈장분획치료제’는 8월 20일 2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으며, 삼성서울병원 등 6개 병원에서 9월부터 코로나19 증상 발현 7일 이내인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임상시험은 ①영상학적 진단으로 확인된 폐렴환자, ②만 70세 이상 ③만 60세 이상 기저질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치료에 추가로 혈장분획치료제를 저·중·고용량으로 군당 15명에게 투여한다.

셀트리온에서 개발 중인 ‘중화항체치료제’ 신약(CT-P59)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의 투약이 완료되었으며, 현재 2/3상 임상시험에 대한 계획이 심사 중에 있다.

한편 셀트리온은 영국에서도 경증 환자에 대한 1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환자를 모집하고 있다.

◈ 계절독감·코로나19 동시 유행 대비 백신 신속 출하승인 

식약처는 ‘계절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 유행이 우려됨에 따라, 이를 대비해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약 3000만 명분의 계절 독감 백신 수급을 목표로 신속한 국가출하승인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무료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9월 22일 이전까지 2600만 명분 이상을 출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