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압가스업계 "탄산의 원활한 수급관리 위해 정부가 나서야
상태바
고압가스업계 "탄산의 원활한 수급관리 위해 정부가 나서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9.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처리·용접 등 산업전반에 큰 역할, 할당 늘려야

“탄산을 매입하지 못해 오랫동안 공급해온 거래처를 포기해야 한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탄산이 부족하다 보니 설상가상으로 가격까지 올라가는 등 국내 고압가스시장은 해마다 요동치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나서 수급을 관리하는 등 무슨 대책을 내놓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이러다 국내 산업현장 곳곳에서 탄산 부족으로 인해 가동중단사태가 벌어질 것입니다.”  - 영남지역 고압가스충전사업자 A씨 -


고압가스업계가 반도체, 자동차, 식품, 의료분야 등 산업 전반에 쓰이는 탄산의 공급 부족 현상으로 인한 수급관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원료탄산은 주로 정유 및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공정에서 부산물로 얻어지며,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국제유가가 급락한 데 이어 석유제품의 수요마저 급격하게 감소해 국내 정유 및 석유화학사들의 가동률이 50% 수준에 그쳐 결국 원료탄산의 발생량이 급감하여 수급대란을 초래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새벽 배송 등 신선식품의 택배 물량이 증가하면서 고체탄산인 드라이아이스의 수요가 크게 늘고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어 고압가스충전소 등 탄산유통시장에서 사용되는 액체탄산의 출하량은 더욱 줄어들고 있다.

심승일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
심승일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

심승일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사진)은 “산업용 고압가스의 품귀현상은 산업현장의 공장 가동에 큰 지장을 줄 뿐 아니라 식품, 의료 등의 분야에도 지대한 영향을 주고 있다" 며 "산업용 고압가스와 수급관리를 위해 산업부 내에 고압가스산업의 진흥 및 촉진을 담당하는 전담창구의 신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