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 금융시장 위험선호 심리 회복
상태바
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 금융시장 위험선호 심리 회복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09.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하락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5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0.8원 내린 달러당 1187.5원이다.

밤사이 유럽 주요 증시가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를 앞둔 기대감에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금융시장 위험 선호 심리를 높였다.

전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9% 올랐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2.01%, 프랑스 파리 CAC 40 지수는 1.79% 각각 상승 마감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브리핑에서 자신이 11월 재선에 성공하면 "중국에 대한 의존을 완전히 끊을 것"이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는 투자심리를 다소 제약하는 요인이어서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는 것은 막고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전날 유럽 주식시장이 상승해 위험선호 회복을 주도했다"며 "이날 아시아 주식시장은 반등할 가능성이 크고, 원화 가치에는 우호적인 재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17.59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18.24원)보다 0.65원 하락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