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中企 일터’자가진단 모형 만들었다
상태바
‘건강한 中企 일터’자가진단 모형 만들었다
  • 손혜정 기자
  • 호수 2280
  • 승인 2020.09.1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충북대 공동개발, 청년이 선호하는 일자리 조성

중소기업 스스로 자사 일자리가 청년 구직자가 선호하는 요소를 얼마나 충족하는지 알아볼 수 있는 자가진단 모형이 개발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중소기업 건강한 일터 자가진단 모형개발 결과를 지난 11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일터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근무환경 등 5개 분야로 건강도 도출

중기중앙회와 충북대학교 이정환 교수팀의 공동연구를 통해 이뤄진 건강한 일터자가진단 모형은 5개 분야에 대해 중소기업 내부 임직원들이 느끼는 만족도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연봉수준 성과보상 근무환경 기업건전성 조직문화 등에 대한 일터 건강도를 도출하는 방식이다.

일터 건강도는 총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위 5개 분야에 대한 총 13개 문항별 임직원 만족도와 가중치를 곱한 값을 합해 계산할 수 있다. 각 임직원들의 일터 건강도평균값이 기업 단위의 일터 건강도가 된다.

일터 건강도의 분야별 가중치는 청년구직자들의 선호도 조사결과 및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성과보상(27.3%), 조직문화(22.7%), 근무환경(18.3%), 연봉수준(17.8%), 기업건전성(13.9%)으로 정해졌다.

청년구직자들은 중소기업 중237만원 수준의 월 급여 일 자체를 즐겁고 재미있게 하면서 개인 생활을 존중받는 조직문화 출퇴근이 편리하고 복지제도가 우수한 근무환경 고용이 안정되고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과 연봉 외 인센티브를 갖춘 일자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봉 수준’(17.8%) 연봉 외 인센티브’(16.5%)등 금전적 보상관련 지표를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나 자가진단 모형에서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족같은 조직문화 선호도 낮아

반면에 유대가 돈독한 가족같은 조직문화나 최신식 시설을 갖춘 근무환경등 표면적인 요소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개인교육 지원 및 조기 승진은 상대적으로 낮게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나 모형 내 큰 비중을 차지하지는 못했다.

이번 연구는 특히 중소기업에 취업 의향이 있는 청년구직자에 한정해 진행된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에 특화된 건강한 일터 개념을 발굴하고자 했다. 13개 문항을 통해 쉽고 간단하게 각 임직원들이 느끼는 일터 건강도와 기업 단위 일터 건강도를 도출할 수 있으며, 청년구직자들이 중요시하는 요소에 대한 중소기업 임직원들의 만족도를 반영해 보다 실질적인 결과를 알 수 있다고 중기중앙회는 설명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번 연구 발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 속에서도 대·중소기업 간 일자리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출발점으로서 중소기업계가 자발적으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안정적 일자리를 계속해서 만들어가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중소기업계의 자구노력과 더불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청년들의 인식개선이 동반돼 상생과 사회적 위기극복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임직원들이 더욱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가진단 홍보를 추진하고, 기업별 자가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괜찮은 중소기업 일자리와 청년구직자 간 일자리 매칭까지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활성화 추세에 발맞춰, 연내 서비스 목표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구축 중인 (가칭)‘괜찮은 중소기업 일자리플랫폼을 활용해 온라인 진단 및 데이터베이스화도 함께 추진해 중소기업 임직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가진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