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비대면 도우미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공식 오픈전 점검
상태바
중소기업 비대면 도우미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공식 오픈전 점검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9.1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개선한 후 시범 운영(9.16~30) 예정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14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오픈에 앞서 시연을 가지고 서비스 신청‧이용 등 기업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없는지 이용 과정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은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결하는 일종의 오픈마켓으로 공급기업은 화상회의와 재택근무 등의 비대면 서비스 내용, 가격 등을 제공한다.

수요기업은 메뉴판식으로 원하는 서비스를 골라서 활용할 수 있고, 사업 신청부터 선정, 바우처 사용‧결제, 정산까지 모든 절차를 플랫폼에서 비대면‧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날 점검을 통해 나타난 시스템 오류와 개선사항 등은 보완을 거쳐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시범운영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 기간동안에도 재택근무 등 근무환경을 디지털화하려는 기업들은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시범운영 기간 중 시스템 오류나 불편사항을 접수 받아 소정의 사은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을 통해 수요기업은 9월 14일부터 바우처 카드를 신청하게 되며, 9월 16일부터 수요기업 신청‧접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플랫폼 운영 이전에는 K-스타트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접수가 진행된다.

현재 총 613개사의 신청 공급기업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수요자의 평가 과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9월 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경제구조의 비대면화‧디지털화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라고 하며, “많은 기업들이 빨리 이 서비스가 개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들었다. 중소기업의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 지원을 위해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시장에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9월 14일(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시연회를 참관하고 있다.
9월 14일(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시연회를 참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