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전용 쇼핑몰 구축
상태바
대전시, 소상공인 전용 쇼핑몰 구축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9.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여 소상공인 입점 ‘온통대전몰’ 서비스

대전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화폐인 ‘온통대전’을 온라인에서 쓸 수 있는 전용 쇼핑몰을 구축했다.

대전시는 16일부터 지역 3000여개 소상공인 업소가 입점한 ‘온통대전몰’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앱에서 연결되는 온통대전몰은 온라인으로 온통대전을 쓸 수 있고, 캐시백도 지원한다.

대전시는 온통대전몰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높이고, 전국에서 이용하기 쉽도록 쇼핑몰 웹사이트도 운영할 계획이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주문 후 2시간 내 신선 배송이 가능한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에 지역 전통시장들의 입점을 지원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며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