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조성···소상공인 디지털화 본격 추진
상태바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조성···소상공인 디지털화 본격 추진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9.1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스마트상점 10만개·스마트공방 1만개 보급
내년부터 소상공인 활용 가능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도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조성하고 스마트상점 10만개를 보급하는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부터 소상공인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비대면·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방안은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 해소와 디지털 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 혁신모델 확산 △디지털 생태계 조성 △디지털 전환지원 인프라 구축 등 3대 전략으로 추진된다.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방안' 추진 방향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방안' 추진 방향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정부는 먼저 소상공인 생업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외식업 상점과 카페, 미용실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온라인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을 2025년까지 10만개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간 대면 판매 중심으로 운영돼온 전통시장에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 조성하기로 했다. 디지털 결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통시장의 무선 복합결제 단말기 보급 점포를 내년까지 6만개로 늘리고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은 2023년까지 17만곳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또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을 도입하는 스마트공방도 2025년까지 1만개 보급할 방침이다.

하나의 상권에 디지털 전통시장, 스마트상점·슈퍼, 스마트공방 등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도 2022년까지 3곳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소상공인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생태계 조성도 지원한다.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하고,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디지털 교육·체험·실습이 가능한 디지털 교육장을 현재 1곳에서 2022년 8곳으로 확충하고 소상공인 온라인전용 교육 채널인 가칭 ‘가치삽시다 에듀’를 신설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기반도 확충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자상한 기업)을 확산시키고 4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온라인 플랫폼 거래 실태 조사를 하고 배달플랫폼 협의회를 구성·운영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 상생협력 기반을 확충하고 상생협력법 개정을 추진해 법적 근거도 마련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결제시스템 등 디지털 활용을 위한 지원 인프라도 확충한다. 내년부터 소상공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해 AI 기반 예상 매출액과 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내년까지 100만개 이상 간편결제 인프라를 지원하고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을 총 200만개까지 확대한다. 내년까지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앱 수수료 인하도 추진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도 실시된다.

내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디지털화와 스마트기술 이용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화 정책자금 3000억원과 스마트 장비 구매자금 1000억원을 지원하고 올해 하반기부터는 스마트기술 보유 기업에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 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소상공인 생업 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소상공인이 살아야 서민경제도 살아나는 만큼 이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