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긴급의료지원단 모집 '잠정 중단'… 한 달간 1159명 지원 
상태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의료지원단 모집 '잠정 중단'… 한 달간 1159명 지원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18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홈케어시스템 운영단 등에 총 83명 배치
 - 인력풀 관리와 재유행시 추가모집 통해 긴급상황에 대응할 계획

경기도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대비를 위해 지난달 18일 시작했던 경기도 긴급의료지원단 모집을 잠정 중단한다고 18일 밝혔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8일 정례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코로나19 유행 확산 시 긴급의료지원단을 다시 모집해 긴급 현장인력 투입이 가능토록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 긴급의료지원에는 17일 16시 기준 전문의료인력 총 1159명이 지원했다. 분야별로 보면 간호사가 47.6%인 552명으로 가장 많고, 간호조무사 265명, 임상병리사 80명 순이다.

경기도는 그동안 모집된 의료인력을 지역, 여건, 경력에 따라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가정대기자를 위한 홈케어시스템 운영단 등에 총 83명 배치했다.

현재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등 4개 의료원에 64명, 생활치료센터 2곳에 9명 등 총 73명의 의료 인력이 활동 중이다.

경기도는 나머지 의료인력은 전문인력풀 관리를 통해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상황 발생시 의료현장에서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한 활동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할 예정이다.

한편, 18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5개 병원에 646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56.3%인 364병상이다.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와 제3,4,5호 생활치료센터 등 총 4개 센터에는 17일 18시 기준 232명이 입소하고 있어 24%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736명이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