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80%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기간 연장” 호소
상태바
中企 80%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기간 연장” 호소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9.21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 기업은 정기검사 받을 수 없어 범법자 될 우려, 1년 연장 요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9월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 적용 대상 중소제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화관법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기간 종료에 따른 실태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8곳(80.3%)이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필요한 추가 유예기간으로는 ‘1년(39.0%)’이 가장 많았고, ‘2년 이상(29.0%)’ ‘6개월(13.3%)’ ‘2년 미만(12.9%)’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정기검사 유예기간 만료 이후 10월부터 본격적인 정기검사가 시행됨에 따라, 검사 가능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절반인 51.7%만이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불가능하다고 응답한 기업(48.3%)이 취급시설 기준을 준수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설비투자에 대한 비용 부담(49.7%) ▲대응 인력 부족(27.6%) ▲물리적으로 이행 불가능한 기준(18.6%) ▲명확한 기준을 모름(4.1%)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시설 설치비용은 평균 3790만원으로, 지난해 7월 중기중앙회가 실시한 ‘화관법 시행 관련 중소기업 실태조사’ 당시 평균 3200만원 보다 약 500만원 더 높게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9%는 1억원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급시설 정기검사 기준 중 가장 지키기 어려운 부분으로 ▲제조시설 건축물의 내진설계(18.0%) ▲벽과 저장탱크, 저장탱크 간 0.5m 유지(14.0%) ▲배관 재료와 두께 준수(9.4%) ▲급기구의 설치(7.0%) 등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원활한 화관법 이행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대책으로는 ‘기준완화 등 현장에 맞는 법령 개정’이 69.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도 ▲고시 개정을 통한 취급시설 기준 업종별, 기업규모별 차등화(42.0%) ▲정기검사, 교육 등 타법과 중복 사항 통합(24.7%) ▲유해화학물질 소량기준 상향(22.0%) ▲자금지원(21.3%) 등의 응답도 나왔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87%의 대다수 중소기업의 매출액은 전년(1~8월) 대비 평균 35.8% 감소했고, 공장가동률도 평균 26.8% 감소했다”며 “중소기업은 현재 화관법 대응 여력이 부족한 상황으로, 취급시설 정기검사를 내년 말까지 추가 유예하고, 유예 기간 동안 정부는 현장에 맞는 법령 개정과 전문가 컨설팅 사업을 확대하여 중소기업이 규제에 순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