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소상공인 특별 추석 자금 85조 6천억 원활한 집행 요청"
상태바
박영선 "중소·소상공인 특별 추석 자금 85조 6천억 원활한 집행 요청"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9.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지난 21일 제2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1일 추석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된 중소기업의 자금난 완화와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서울 양천구 신영전통시장에서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는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중소기업 지원기관장 13명이 참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1일 서울 양천구 신영전통시장에서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에서 5번째), 박영선 중기부 장관(왼쪽에서 6번째) 등이 참석했다. [제공=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1일 서울 양천구 신영전통시장에서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에서 5번째), 박영선 중기부 장관(왼쪽에서 6번째) 등이 참석했다. [제공=연합뉴스]

이번 회의에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추석 자금 지원계획과 정책금융기관과 은행에 대한 협조 요청사항, 스마트 시범상가 사업추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우선 추석을 대비해 30조3000억원 규모의 신규 특별자금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명절 소요자금을 최고 1.5%까지 금리를 우대해 지원하고 신·기보·지역신보 보증 3조1700억원 등 총 33조4700억원을 지원한다.

기존의 대출과 보증에 대해서는 총 52조1300억원 규모의 만기 연장을 통해 명절을 전후한 자금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전통시장 상인도 비대면·온라인 흐름에 적응하는 것은 생존의 문제이며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하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으므로 대한민국 구석구석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참석한 금융기관에게 “명절에는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많아 어려움이 큰 만큼 계획된 85조6,000억원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별 추석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라고 요청했다.

한편 김동용 신영시장 상인회장은 중기부가 지원 중인 스마트 시범상가에 지난 6월 선정돼 예약, 현장 주문, 결제 등이 가능한 스마트오더 시스템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금융지원위원회 참여기관들은 추석 자금 지원 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하고 21억3,000만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 구매, 장보기 행사, 구매 물품 사회복지시설 기부 등을 통해 추석 명절 전통시장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위원회 이후 참석자들은 신영시장에서 장보기 행사에 참여해 추석 명절 경기 동향을 파악하고 침체된 민생경제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의 경영 애로를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