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수소전기차 안전 협의체' 발족
상태바
한국교통안전공단, '수소전기차 안전 협의체' 발족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2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전기차 제작 운행 정책 등 안전 관련 소통의 장 마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4일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수소전기차 보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 안전 협의체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하고,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연구 수행중인 “수소버스 안전성 평가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정부, 운수업체, 제작자, 학계 및 협회 등 20개 기관이 참여하며, 안전기준, 검사, 운행 모니터링 등 협의가 가능한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협의체 참여기관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창원시,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현대자동차, LG화학, 울산대학교 등 20개 기관이다.

이번 협의체는 2023년 12월까지 연간 2~3회 운영되며, 제작차 안전과 운행차 안전 부문으로 나뉘어 구성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제작차 안전 부문의 경우 수소전기차 및 배터리에 대한 안전기준과 수소전기차 안전 평가 기술 관련 정보 및 R&D 성과를 공유하고, 운행차 안전 부문에서는 향후 자동차검사 기술, 운행 모니터링을 통한 안전성 확인 등의 의견을 수렴한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본 협의체를 통한 민관의 소통의 활성화가 그린뉴딜정책에서 추진하는 수소에너지 확산기반 구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공단은 앞으로도 수소전기차 안전성 강화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노력을 다할 것이다“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