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서 전시산업 왜 빠지나
상태바
‘한국판 뉴딜’서 전시산업 왜 빠지나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82
  • 승인 2020.09.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동조합 칼럼] 나동명 한국전시행사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전시산업은 매출 42000억원으로 GDP0.26% 수준으로 계속 성장하고 있는 산업이다. 사업체 수는 전국적으로 2770개사, 종업원 수 21074명이 활동 중이다.

전시산업이 발전하면 유관산업인 항공, 관광, 여행, 숙박, 요식업, 유통업을 비롯한 서비스 산업 및 5G 통신, ICT, 콘텐츠, AR/VR, 로봇 등의 대한민국 첨단 산업 또한 동반성장할 수 있다.

이렇듯 전시산업은 중소기업의 수출마케팅에 한 축을 담당하는 중요한 산업이지만 전시산업은 코로나19 천재지변 앞에서 철저히 배제되어왔다. 1,2차 추경에서 배제된데 이어 3,4차 추경에서도 다른 사업에 비해 미약한 수준의 예산이 반영됐다.

특히 현 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뉴딜정책에서 전시산업에 대한 지원정책은 전무한 상태다. 정부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관심이 전혀 없고, 유관산업을 관리하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주무부처가 아니라며 적절한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이렇게 정부의 무관심 속에서 전시산업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피해로부터 회복이 불가능한 수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당장 먹고 살 길이 막막한 전시산업 중소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자는 말은 공허하게 들릴 뿐이다. 그럼에도 한국전시행사산업협동조합은 지난 6월 기재부의 뉴딜정책과제를 제출하고, 전시산업의 미래 발전된 모델인 ‘K-전시플랫폼을 제시하고 있다. 오프라인이 기반이 된 온라인 전시회 플랫폼이다. 우리나라의 발전된 통신(5G)기술 등이 총 망라한 융복합모델로 앞으로 유관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조합은 기대하고 있다.

오프라인이 기반이 배제된 온라인 전시회가 지속된다면 우리나라 전시산업은 희망을 잃고 거리로 내쫓기는 상황에 처하고 말 것이다. 그 파급효과도 이루 말 할 수 없다. 민간에서는 끊임없이 전시산업 소멸을 막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제는 정부에서 답을 해야 할 때다. 전시산업 분야의 주무부서를 명확히 하고 오프라인 기반의 전시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필요하다. 전시산업의 백년지대계를 세워 미래의 수출 강국을 이루어 나가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