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플랫폼 스타트업 오렌지보드, 투자 활동을 돕는다
상태바
주식 플랫폼 스타트업 오렌지보드, 투자 활동을 돕는다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10.0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통합 플랫폼 스타트업 오렌지보드가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오렌지보드는 고객들에게 금융, 경제 관련 데이터를 제공해 합리적인 투자 활동을 돕는 플랫폼이다.

오렌지보드는 베타 서비스 기간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회원 가입 시 정식 서비스 출시 이후 사용할 수 있는 5000포인트를 가입자 전원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오렌지보드는 베타 서비스 시작과 함께 아래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첫 번째로 온라인에서 인지도가 높은 주식 크리에이터들의 리포트와 강의를 제공해 고객이 다양한 관점에서 기업과 산업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두 번째로 접근성이 떨어지는 통계청 산업 데이터를 쉽고 편하게 볼 수 있도록 가공해 제공하고 이를 통해 객관적인 투자 활동에 도움을 준다.

세 번째로 각종 미니 게임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한다.

현재 오렌지보드는 고객들에게 더 빠르고 편하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10월 론칭을 목표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푸시 메시지를 통해 그날의 경제 이슈를 빠르게 전달하며 금융 활동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임윤성 오렌지보드 대표는 “금융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에게 쉽고 빠르게 정보를 제공하고자 서비스를 고안했다”며 “언제나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발전하는 오렌지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렌지보드 개요

오렌지보드는 개인투자자의 건강한 투자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주식 정보 제공 플랫폼으로 2020년 9월부터 10월까지 오픈 베타 서비스를 제공한 뒤 11월 정식 출시한다. 주식 전문가 ‘크리에이터’의 주식 콘텐츠(리포트, 강의)와 오렌지 플러스의 기업과 산업 데이터를 통해 투자자가 스스로 투자 지표를 만들어가는 데 도움을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렌지보드는 양질의 주식 정보가 유통되고 향후 주식 시장의 모든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하는 주식 허브가 되는 게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