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 7개월 만에 반등,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상태바
9월 수출 7개월 만에 반등,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 이상원 기자
  • 호수 2283
  • 승인 2020.10.1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수출이 7개월 만에 반등했다. 또 월간 기준 수출과 하루 기준 수출이 모두 올들어 최고를 기록했다.

산업부가 지난 1일 발표한 ‘9월 수출입 현황자료에 따르면 9월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80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9월 일평균 수출액은 209000만 달러로 집계돼 총수출 400억 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 달러를 동시에 달성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이다.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며, 9월 수출 증가율 7.7%2018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수출은 23.6% 증가에서 코로나19 여파가 미치면서 31.7% 감소로 돌아섰다.이후 4(-25.6%), 5(-23.8%), 6(-10.9%), 7(-7.1%), 8(-10.1%)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품목별로는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10개 품목이 플러스를 나타냈다.

13위 품목인 반도체(11.8%), 일반기계(0.8%), 자동차(23.2%)23개월 만에 일제히 성장세를 나타내며 전체 수출을 떠받혔다.

가전(30.2%)과 이차전지(21.1%)는 반도체와 더불어 올해 최고 실적을 냈고, 바이오헬스(79.3%)와 컴퓨터(66.8%)1년 이상 연속으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자동차와 차부품(9.4%), 일반기계, 섬유(11.4%), 철강(1.8%) 등은 코로나19 이후 처음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역별로는 최대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8.2% 증가하는 등 미국(23.2%), 유럽연합(EU·15.4%), 아세안(4.3%)을 포함한 4대 시장이 23개월 만에 모두 성장세를 나타냈다. 특히 아세안은 코로나19 이후 두 자릿수대 감소를 지속하다 7개월 만에 반등했다.

9월 수입은 1.1% 늘어난 3917천만달러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888천만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낸 동시에 2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코로나19의 지속 확산, 화웨이 제재를 비롯한 미·중 갈등 등 위험 요인이 상존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조만간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을 마련해 수출 전 과정을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고 코트라를 핵심 수출 플랫폼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