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태국·베트남·인니·터키에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설치
상태바
국토부, 태국·베트남·인니·터키에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설치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10.14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부터 운영해 스마트시티 분야 수출 지원

국토교통부는 13일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력해 태국(방콕), 베트남(하노이), 인도네시아(자카르타), 터키(이스탄불) 등 4개 국가에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자료:국토교통부

국내 기업의 스마트시티 분야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협력센터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현지의 프로젝트 정보와 진출 가이드 등을 우리 기업에 공유하고, 프로젝트 발주, 입찰, 사후 지원까지 전 단계를 밀착해 지원할 계획이다. 4곳의 센터는 국내외 수요조사와 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선정됐다.


특히 이달 중 '베트남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핀 포인트 상담회'와 '인도네시아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여는 등 현지 발주처와 국내 기업 간 면담을 주선할 계획이다.


정채교 도시정책과장은 “스마트시티는 유망한 고부가가치 수출 분야로서 올해 초 12건의 해외 사업을 발굴해 추진 중”이라며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통해 현지의 유망한 프로젝트를 추가로 발굴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기업의 수주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