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일금고제작 등 5개사 올해 명문장수기업 확인서 수여식 개최
상태바
선일금고제작 등 5개사 올해 명문장수기업 확인서 수여식 개최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10.2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일금고제작, 유엔아이, 종합해사, 한방유비스, 이화다이아몬드공업 5개 
중소·중견기업에 바람직한 기업상 제시 기대

아시아 최초로 금고의 내충격 및 내화 인증을 획득한 선일금고제작, 문구용 중성잉크 분야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인 ㈜유엔아이,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국내 선박수리 산업 발전을 목표로 설립된 ㈜종합해사, 한국 최초의 소화기를 생산하는 등 국내 소방산업의 길을 개척해온 한방유비스㈜, 다이아몬드공구 분야 국내 1위이자 세계 4위인 제조기업 이화다이아몬드공업㈜가 ‘20년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1일(수), 중소기업중앙회 2층 상생룸에서 제5회 명문장수기업 수여식을 개최했다. 

수여식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하여 김영숙 선일금고제작 대표, 민홍기 ㈜유엔아이 대표이사, 최진익 ㈜종합해사 대표이사, 최두찬 한방유비스(주) 대표이사, 김재희 이화다이아몬드공업(주) 대표이사 등 5개 기업의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는 중소‧중견기업 성장의 바람직한 기업상을 제시하고, 경제적·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범기업이 존경받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서, 해당 업종에서 45년 이상 사업을 유지하면서(장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성실한 조세납부 등 경제적 기여는 물론 법규준수나 사회공헌 등 사회적 기여와 혁신역량 분야(명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야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될 수 있다.

명문장수기업은 2016년도에 제도가 도입됐으며, 2017년도부터 선정을 시작해 올해 5개를 더해 총 19개로 늘어났다. 특히 올해부터 국민추천과 지자체추천을 새롭게 도입하여 국민들과 지자체로부터 명문장수기업이 될만한 후보기업들을 추천받았고 그 중 종합해사가 명문장수기업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들 기업은 기업과 제품 홍보 시 ‘명문장수기업’ 마크를 사용할 수 있으며 중기부의 각종 지원사업(정책자금·수출 등) 참여 시 우선 선정, 가점부여 등의 혜택도 받게 된다.
또한 명문장수기업의 사례는 언론매체 등을 통해 널리 홍보되어 우리 경제와 사회 발전에 기여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꿈꾸는 많은 중소기업에 좋은 본보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축사에서 “제도가 시행된 지 이제 4년이 지났지만 단 19개사만이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명문장수기업이 발굴되고 우리 사회에서 진정한 존경과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저변확대와 인식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도 이번 수여식에 직접 참석해 올해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대표와 임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우리나라도 독일처럼 대를 이어 장기간 경제와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명문기업들이 많이 탄생하고, 이들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지원을 늘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