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中企 55% “코로나19 여파로 1년내 파산”
상태바
유럽 中企 55% “코로나19 여파로 1년내 파산”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85
  • 승인 2020.10.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킨지, 5개국 2200여곳 설문

유럽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은 코로나19로 야기된 현재와 같은 매출 부진이 이어지면 1년 안에 파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2일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맥킨지가 유럽 5개국 2200여개의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55%가 매출 회복이 안 되면 향후 1년 이내에 문을 닫을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 기업의 10% 정도는 현재 상태가 유지된다면 6개월 내 파산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크게 번졌던 이탈리아와 프랑스는 6개월 안에 파산할 수 있다는 응답률이 20%를 웃돌았다.

맥킨지는 중소기업의 파산이 증가하면 금융권에 상당한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실업이 증가하고 투자를 마비시키는 부정적 연쇄반응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럽 중소기업은 전체 노동력의 3분의 2 이상을 고용하고 있으며 경제적 부가가치의 절반 이상을 창출해 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재확산하기 전인 지난 8월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의 중소기업 2200여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