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 7년6개월 만에 최저치
상태바
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 7년6개월 만에 최저치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85
  • 승인 2020.10.2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43만명 줄어든 551만명 … 9개월 연속 내리막
인건비 부담 커지면서 ‘1인 자영업자’ 8만1천명 증가

자영업자가 많은 도소매·숙박음식업의 취업자 수가 76개월 만에 최저치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중소기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동월보다 432000명 줄어든 5515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33(5499000)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 수는 작년 동월 대비 9개월 연속 감소했다. 올해 들어 매달 줄어든 것으로, 이중 지난달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자영업자들이 영업을 중단하거나 정해진 시간에만 영업하다 보니 타격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중순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내려졌고 같은 달 30일에는 2.5단계로 격상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 소재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은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영업이 제한됐고 PC·노래방·뷔페 등은 아예 영업이 중단됐다.

그 외 지역에서도 이달 12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되기 전까지 2단계 조치가 적용됐다. 외출 자제 분위기로 모임이나 행사, 여행 등이 많이 줄어들면서 자영업자들은 매출 급감을 겪어야 했다.

임대료·인건비 부담 등에 일부 자영업자는 직원들도 내보내기도 했다. 지난달 직원을 둔 자영업자는 133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9000명 줄었다. 반면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222000명으로 81000명 늘었다.

정부가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낮추면서 자영업자들은 그나마 숨통을 틀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고 언제든지 재확산 우려가 있기 때문에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