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옥죄는 ‘초과 유보소득 과세 폐지’ 한목소리
상태바
中企 옥죄는 ‘초과 유보소득 과세 폐지’ 한목소리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10.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초과 유보소득 과세 관련 中企현장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계가 정부 초과유보소득 과세가 기업성장과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10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고용진 기획재정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초과 유보소득 과세 관련 중소기업 현장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10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고용진 기획재정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초과 유보소득 과세 관련 중소기업 현장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의 개인 유사법인(가족기업)에 대한 초과유보소득 과세 추진 관련 문제점과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비롯해 △정달홍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강승구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회장 △석용찬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회장 등 중소기업계인사들이 참석했다. 
국회와 정부에서도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국회의원 △고광효 기획재정부 소득법인세제정책관 △이재면 법인세제과장 등이 함께해 17명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간담회를 통해 중소기업계는 초과 유보소득 과세는 기업성장과 자율성을 침해하고, 재무구조 악화와 세금부담을 가중시키기 때문에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제자로 나선 구재이 한국납세자권리연구소장은 “법인 초과 유보소득 배당간주 과세제도는 미실현이익 과세 등 법리적인 문제도 있지만, 더 큰 문제는 제도의 피해자가 영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이라는 점”이라며 “현재 정부안을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10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고용진 기획재정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초과 유보소득 과세 관련 중소기업 현장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10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고용진 기획재정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초과 유보소득 과세 관련 중소기업 현장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이 4차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사내유보금을 충분히 적립하지 않으면 경쟁력을 잃고 사라질 수 밖에 없다”면서 “기업이 미래투자와 성장을 멈추지 않도록 초과 유보소득 과세 방침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고용진 기획재정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나온 소중한 중소기업 현장 의견을 국회에 잘 전달하겠다”면서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하는 기업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향후 입법 심의과정에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