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정장을 '3일 만에'… '개인맞춤형 의류제작 스피드 팩토어' 오픈
상태바
맞춤정장을 '3일 만에'… '개인맞춤형 의류제작 스피드 팩토어' 오픈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0.2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기술 융합을 통해 맞춤정장 제작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14일 → 3일)

개인 맞춤정장을 단 3일 만에 제작해주는 매장이 등장했다.

26일 부산시 반여동 파크랜드 부산 반여점에서 문을 연 ‘개인 맞춤형 의류 제작 스피드 팩토어’가 그 주인공. 이 매장은 주문-제작-유통이 가능한 파크랜드의 생산 시스템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 맞춤 정장 제작 기간을 종전의 14일에서 3일로 단축시켰다.

맞춤 정장 절차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맞춤 정장 절차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스피드 팩토어'는 팩토리와 스토어를 합성해 만든 말로, 소비자 주문을 신속하게 공장에 전송하고 생산자동화를 통해 맞춤 상품을 빠르게 생산하는 기술(체계)를 말한다.

스피드 팩토어 과정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스피드 팩토어 과정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개인맞춤형 의류 제작 매장은 지난해 4월 동대문에서 최초로 개장해 시범 운영했고, 올해는 민간 주도로 파크랜드 부산 반여점에서 문을 연 것이다.

26일 오후에 열린 개소식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명규 파크랜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부산 소재 대학교의 취업 준비생과 현장 실습생 7명이 가상 의상 제작 과정을 체험하고, 주문한 맞춤정장을 무료로 증정 받았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스피드 팩토어 시범매장으로서 제조환경 개선과 생산성 제고, 일자리 창출 등의 성과 확산을 통해 국내 패션산업의 미래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길 기대한다”며 "최근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에 따라 패션업계에도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패션업계 관련 전문가들을 모시고 패션산업의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촉진하기 위한 'K패션 디지털 전환 포럼'을 구성해 디지털 전환의 방향성을 논의하고 실행을 촉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