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2000개 설립… 일자리 1만개 창출
상태바
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2000개 설립… 일자리 1만개 창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0.28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 발표
국가혁신·지역경제 성장 핵심 자산으로 육성
K-선도 연구소기업 신규 100개 육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일자리위원회와 공동으로 연구소기업 1000호 설립의 양적 성장을 넘어 '씨앗기업에서→K-선도 연구소기업까지'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한 질적성장 고도화를 위해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을 마련해 28일 발표했다.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대학, 과학기술출연연구원, 공기업, 연구중심병원 등)의 연구성과를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된 기업으로, 공공연구기관이 기술공급계약자를 넘어서 책임있는 주주로서, 기술사업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업화 모델이다.

연구소기업은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을 통해 ‘19년 기준, 총 매출액은 7394억원, 고용은 3910명이며, 최근 5년간(‘15~‘19년) 평균 증가율이 각각 약 26.1% 및 약 34.5%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일자리 창출 및 혁신성장에 기여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연구소기업 5년차 생존율(75.0%)은 일반기업(28.5%)보다 약 2.6배 높아 초기생존과 성장에 효과가 크다.

이번에 발표된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에서는, 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2배(2000개) 설립, ▲K-선도 연구소기업 신규 100개 육성, ▲일자리 창출 10,000명을 위한 3대 추진전략과 10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비전 및 추진전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비전 및 추진전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첫째, 미래를 선도하는 연구소기업 창업을 활성화한다. 

뉴딜 선도를 위한 고기술·신산업분야 창업을 확대하고, 기존 전통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과 집중 지원(R&BD과제 등)을 통해 미래혁신 성장 분야로 전환을 가속화한다.

글로벌 시장과 민간 벤처캐피탈(VC)의 수요를 반영한 기획형 연구소기업의 창업을 확대하고, 지역 내 특화자원을 활용하여 기획부터 투자까지 전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둘째,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연구소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라 '초기→도약→고도화' 단계로 구분해 전주기 맞춤형 지원 및 부처별 지원 연계 확대를 통해 기업 역량과 경쟁력을 강화한다. 

초기 단계에는 설립 3년 이내의 씨앗기업을 적극 발굴해,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한 씨앗자금(과제당 0.5억원)을 지원하고, 설립 2~5년 이내의 도약단계 기업 대상으로는 핵심기술 고도화 및 제품 양산화를 위한 성장자금(과제당 2.5억원)을 지원한다. 

설립 5년 이후, 고도화 단계에서는 글로벌시장 진출, 매출신장 등을 위한 대형자금(과제당 5억원 내외)과 범부처 협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기술특화형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와 관련된 우수 연구소기업을 집중 육성하여 ‘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 달성을 목표로 범부처 협업을 통한 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도 신규로 추진한다.

셋째, 지역혁신거점으로서의 연구소기업 혁신생태계를 조성한다.

연구소기업은 연구개발특구 내 지자체 중심의 연구소기업 전용 창업 및 교류 공간을 확충하고, 연구소기업의 특화 산업단지(생산거점) 개발․조성하여 지역혁신거점으로서 지역 경제 활력의 중심역할을 도모하고자 한다. 

대전시에서 구축 중인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21년 8월 준공)에 개방형 창업‧보육 공간을 조성해, 연구소기업의 창업‧성장을 지원 허브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중‧대형 연구소기업의 설립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출자기관(공공연구기관)의 최소설립지분율을 완화하고, 코스닥 상장 등 우수성과를 기반으로 등록 해제되는 연구소 기업의 졸업기업 제도를 도입해, 명예 연구소기업으로 인증하는 등의 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소기업이 지역혁신성장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본사 운영에 따른 맞춤형 기업서비스 지원 등을 통한 관리제도를 지자체와 공동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과학기술부 관계자는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성과의 직접사업화라는 새로운 답을 제시하며, 기술출자 형식을 통해 일회성에 그치던 기술이전의 한계를 극복하고, 연구개발(R&D) 성과를 사업화로 연결해서 신제품·신서비스로 창출하는 유용한 제도로써”, “지난 15년간 1000개의 양적 성장을 넘어 질적 성장 고도화를 위해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을 마련했으며, 동 전략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과 범부처 협업을 통한 종합지원을 차질없이 추진해 연구소기업이 국가혁신과 지역경제 성장의 핵심자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