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액, 작년 동기보다 8%↑…7개월 만에 반등
상태바
9월 수출액, 작년 동기보다 8%↑…7개월 만에 반등
  • 이상원 기자
  • 호수 2286
  • 승인 2020.11.0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우리나라 금액 기준 수출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늘었다. 3월 이후 7개월 만의 반등이다.

지난달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통계(달러 기준)를 보면 9월 수출금액지수는 작년 9월과 비교해 8.0% 상승했다. 9월 상승 폭은 201810(+27.8%) 이후 1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석탄 및 석유제품(-43.6%), 농림수산품(-1.4%) 등이 감소했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1.1%), 화학제품(16.4%) 등이 증가했다. 수출물량지수는 작년 9월보다 13.9% 상승해 6개월 만에 오름세로 전환했다. 수출물량지수의 상승 폭 역시 201810(+23.7%) 이후 가장 컸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0.1%), 화학제품(28.0%) 등이 미국, 중국 등 일부 국가의 연관 산업 수요 회복과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비대면 근무 확산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반도체는 수출 물량 기준으로 17.5%, 금액 기준으로 15.3% 올라 5개월 연속 상승했다.

9월 수입물량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2% 올라 상승 전환했다. 수입금액지수는 0.1% 하락했지만, 그 폭은 많이 줄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다만 수입액(통관기준) 가운데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이 품목들의 경우 가격 조사의 어려움 때문에 수입물가지수를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작년 9월보다 5.6% 올라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