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 부동산개발사업 첫발
상태바
한전,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 부동산개발사업 첫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1.1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최초 보유 부동산 활용사업 추진
30년간 지속적인 임대수입 기대

한국전력은 지난 12일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 위탁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은 공기업 보유 부동산 개발사업 중 최초로 KDI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사업으로 한전 최초의 부동산 활용사업이다.

또한, 한국자산관리공사도 공기업 자산을 최초로 위탁개발하는 사례로서 양사 모두에게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사업 세부내용으로는 준공 이후 40년 이상 경과되어 노후된 관악동작지사를 판매시설, 업무시설, 오피스텔로 복합개발하는 것으로 층수는 지하 6층에서 지상 20층이고, 연면적은 32,132㎡이다.

조감도 [한국전력 제공]
조감도 [한국전력 제공]

금년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설계를 착수해 내년 하반기 착공, ’25년 상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수탁자인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전액 조달해 건설하고 소유권은 한전으로 귀속되어 30년 동안 운영하면서 사업비를 회수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한전은 안정적인 임대수입 및 사옥건설 투자비 절감 등의 수익창출을 기대할 수 있고, 사당동 일대 주변상권 활성화와 더불어 창업지원시설 운영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