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사업실패자 재기지원 나서 ‘포용적 금융 실천’
상태바
중진공, 사업실패자 재기지원 나서 ‘포용적 금융 실천’
  • 장택민 기자
  • 승인 2020.11.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특수채무자 리부트 캠페인 … 내일부터 오는 12월 29일까지
최고 감면비율 70% 일괄 적용 … 실직, 폐업 시 최대 2년 상환유예도
8월 1차 리부트 캠페인에서 특수채무자 63명, 32억원 채무감면 지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이 사업실패자 재기지원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에 나선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중진공은 내일부터 12월 29일까지 한 달간 제2차 특수채무자 리부트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진공은 지난 8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고용충격 등 어려운 경제여건 하에서 사업실패 경험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제1차 특수채무자 리부트(Re-boot, 재시동) 캠페인을 진행했다.

1차 리부트 캠페인에서는 실패경험이 있는 63명의 채무자를 대상으로 총 32억원의 채무감면을 지원해 사회안전망을 제공한 바 있다.

중진공은 이번 2차 캠페인에서도 특수채권 최고 감면비율인 70%(사회적배려대상자는 90%)를 일괄 적용하고 연체이자는 전액 면제한다. 아울러, 신용불량정보 해제 조건은 상환예정금액의 ‘1/10’에서 ‘1/20’로 대폭 낮췄다.

캠페인 기간동안 코로나19 감염증 피해자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 특수채무자가 상환유예를 요청하면 6개월씩 최대 2년간 유예 조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40세 미만의 청년 특수채무자를 대상으로 채무조정 수요를 우선적으로 파악함으로써 청년들의 빠른 신용회복과 경제생활 복귀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실패경험 있는 중소․벤처기업인들이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재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포용적 정책금융 실현에 나설 것”이라며, “특히 40세 미만 청년 특수채무자들이 보다 빠르게 신용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특수채무조정 또는 상환유예 신청은 중진공 홈페이지(kosmes.or.kr) > 온라인 채무조정 신청 시스템 > (개인회원)로그인 > 나의민원 > 온라인 채무조정에서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