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판지 대란에 제지관련 4개단체 ‘수급 안정’ 상호협약
상태바
골판지 대란에 제지관련 4개단체 ‘수급 안정’ 상호협약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95
  • 승인 2021.01.1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 급증에 공급부족 심화…원지 수출 줄이고 수입 확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택배 수요 급증과 생산공장 화재로 인한 골판지 원지 생산 감소로 골판지 부족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관련 업계가 수급 안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제지연합회,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이사장 권혁홍),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이사장 김일영), 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 등 관련업계와 공동으로 골판지 수급 안정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지난달 30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골판지 수요와 공급기업을 대표하는 이들 4개 단체는 골판지 원지 생산을 늘리고, 수출을 자제하는 등 공동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골판지 수급 우려가 커진 것은 명절용 골판지 상자 수요가 급증하면서 일시적으로 재고량이 줄어든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택배용 골판지 상자 수요 역시 증가한 데 따른 것.

특히, 지난해 10월 매달 33000톤을 생산하는 골판지 원지 생산업체에 불이 나면서 수급 불안을 키웠다.

이 화재 영향으로 지난해 11월에 국내 출하량이 일시적으로 줄었고, 12월 들어서는 다시 10월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제지업계는 골판지 수급 안정화를 위해 신문용지 생산설비를 일부 전환해 골판지 원지를 생산하고 추가 시설 전환을 통해 공급량을 월 2만톤가량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골판지 수급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이미 체결된 물량 이외에 골판지 원지 수출을 최대한 자제하기로 했다. 골판지업계는 일본과 동남아 등에서 원지 수입을 확대해 오는 3월까지 6만톤을 들여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