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감소 소상공인, 석달간 국민연금 안 내도 된다
상태바
소득 감소 소상공인, 석달간 국민연금 안 내도 된다
  • 김재영 기자
  • 호수 2295
  • 승인 2021.01.1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공단, 1∼3월분 보험료 납부 예외 인정… 체납 연체금도 일괄 면제

 

전북 전주혁신도시에 자리하고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본청.
전북 전주혁신도시에 자리하고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본청.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3개월간 국민연금 보험료 납부 예외 조치가 취해진다.

국민연금공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사업 중단이나 휴직으로 소득이 없어진 경우에만 가능했던 보험료 납부 예외 조치를 소득이 감소한 경우에도 확대 적용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적용 대상은 20211월분에서 3월분까지 연금보험료다. 해당 월 다음 달 15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납부 예외 직전 기간의 기준 소득액보다 소득이 줄어든 사업장 가입자나 지역 가입자는 올해 1월분부터 3월분까지의 연금 보험료에 대해 납부 예외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납부예외 기간만큼 국민연금 가입 기간이 줄어들어 노후 연금액이 적어질 수 있다.

추후 소득이 생기면 납부유예 기간에 내지 않았던 보험료를 한꺼번에 낼 수도 있지만, 이 경우에는 본인이 전액을 부담해야 한다.

아울러 올해 13월분 보험료를 체납했을 경우, 연체금 징수 제외에 따라 별도의 신청 없이도 연체금이 일괄 면제된다앞서 지난해 3월에도 코로나19 유행으로 소득이 급감한 위기가구의 부담을 덜기 위해 연금보험료 경감 조치가 시행된 바 있다.

이달부터 국민연금공단 지사 방문이나 우편 등을 통해 납부 예외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국민연금 콜센터(1355)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