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P자산운용, 신한금융 완전 자회사 편입…'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상태바
신한BNPP자산운용, 신한금융 완전 자회사 편입…'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1.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간의 BNPP A.M과 전략적 파트너십 유연하게 발전·계승
글로벌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 강화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신한BNPP자산운용을 100%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해 새롭게 출발한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15일 BNP Paribas Asset Management Holding(이하 BNPP A.M)으로부터 신한BNPP자산운용지분 35%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양사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BNPP A.M이 보유한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매매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양사는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다변화되는 국내 투자자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을 중심으로 자산운용사를 재편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거래로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금융의 100% 완전자회사가 된다.

신한금융은 자산운용부문 개편을 통해 국내 시장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갖추게 된다.

더불어 글로벌 대체투자 등 국내 투자자의 다변화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소싱 역량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한금융은 BNPP A.M이 강점을 가진 글로벌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강화하고 BNP Paribas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관계를 지속 발전시킬 예정이다.

현재 BNP Paribas 그룹은 신한금융지주 지분 3.5%를 보유한 전략적 투자자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양사의 지분거래는 그룹 내 자산운용부문의 시장 선도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이라며 “신한금융과 BNP Paribas 그룹 간 20년 동안 이어져온 전략적 파트너십을 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발전·계승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BNPP자산운용은 이날 오후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바꾸고, 이재은 홍익대 경영대 교수, 박영규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그룹의 완전자회사로서 그룹의 자본시장 관련 주요 전략 추진과제를 적극 수행하고 체계적인 성장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고유자금 투자 및 글로벌 직접투자 확대를 통해 대표펀드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대체투자 및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상장지수펀드(ETF) 부문 투자를 확대하고, 한국의 'ESG 투자' 대표운용사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