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사회갈등 해결 출발점은 ‘가정’
상태바
[책소개]사회갈등 해결 출발점은 ‘가정’
  • 없음
  • 호수 1540
  • 승인 2005.0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나리아는 19세기 유럽에서 탁한 공기에 민감하다는 특성 때문에 오염지역을 감지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됐다.
‘탄광 속의 카나리아’라는 말은 당시 유럽의 광부들이 유독가스를 점검하기 위해 카나리아를 갱도에 들여보낸 데서 유래한 말. 어떤 `징조’를 미리 알아보거나 숨이 막힐 정도로 고통받는 모습을 표현할 때 쓰인다.
제일경제신문 편집부국장 겸 산업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정우택씨가 돈과 성, 학벌주의에 물든 세태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비판한 에세이 `대한민국은 탄광속 카나리아인가?’(세인 펴냄)를 최근 내놓았다.
저자는 탄광 속 카나리아처럼 현재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즉 탄광 속 카나리아처럼 우리 사회를 둘러싼 국내외 여건이 그만큼 어렵다는 뜻이다.
저자는 우리 사회는 이혼과 인구감소, 학벌병, 성적 타락, 실업과 산업공동화, 지역간, 계층간 갈등, 빈부격차, 가계부채, 북한핵문제와 주한 미군철수에 따른 안보공백 등 갖가지 문제에 봉착해 있다고 진단하며,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게 된 근본적 원인으로 가정의 붕괴를 꼽았다.
가정은 삶의 가장 기초 단위이고 사회와 국가의 펀더멘털인데, 가정이 밑에서부터 흔들리고 있으니 사회와 국가가 튼튼하길 바랄 수 없다는 지적이다.
저자는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 원만한 가정,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기 위해서는 돈과 학벌, 사회계층간 갈등과 편가르기의 굴레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말한다.

도서출판 세인·394쪽·1만2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