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소기업 일시휴직자 36만명…대기업의 32배
상태바
지난해 중소기업 일시휴직자 36만명…대기업의 32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2.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대비 7.7배 증가…코로나19로 대면 업종 타격 커

지난해 중소기업의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가 30만명대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의 8배 가까운 수준으로, 대기업에서 같은 이유로 일시 휴직한 인원과 비교하면 32배가량 많았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중소기업에 더 큰 고용 충격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22일 중소기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종사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지난해 일시 휴직자 75만 명 중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으로 인한 일시 휴직자는 36만 명으로 48.0%에 달했다.

특히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는 전년(4만7000명)의 7.7배로 급증한 것이다.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지난해 일시 휴직자가 8만6000명이고 이 중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는 1만1000명으로 12.9%에 그쳤다.

중소기업의 전체 일시 휴직자는 대기업의 8.7배였지만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는 32.2배로 격차가 더 컸다.

일시 휴직자는 직업이나 사업체가 있지만, 일시적인 병, 휴가·연가, 일기 불순, 노동쟁의, 사업 부진, 조업 중단 등의 사유로 일하지 못한 경우가 해당한다.

[제공=연합뉴스]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중소기업에서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고용 타격이 컸던 것은 코로나19 사태 영향 때문이다. 코로나19 유행이 반복되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단행됐고 숙박·음식업, 서비스업 등 대면 업종이 많은 중소기업에서 직원들이 일시 휴직자로 내몰렸다.

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고 있어 일시 휴직자들이 실업자로 바뀔 가능성도 작지 않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으로 인한 일시 휴직자가 30만 명 수준이라는 것은 심각한 경기 부진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들의 고용 유지를 위한 지원이 지속해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단장은 "특히 서비스업 등 코로나19 피해가 큰 업종과 청년, 여성을 상대로 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며 "일시 휴직 인력이 일터로 복귀할 수 있도록 채용과 연계된 다양한 지원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