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시장 살리기’1천268억 투입
상태바
‘재래시장 살리기’1천268억 투입
  • 하승우
  • 호수 0
  • 승인 2005.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래시장의 시설 개선을 위해 1천68억원, 경영 현대화에 200억원 등 올해 총 1천268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중소기업청은 내달 1일부터 ‘재래시장 육성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총 1천268억원을 지원하는 재래시장 활성화 종합대책을 최근 발표했다.
김성진 중기청장은 지난 22일 대전청사에서 기자들에게 설명회를 갖고 ▲재래시장 상거래 IT화 지원 ▲전국 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공동상품권 발행 ▲저온냉동창고 및 공동작업장 등 공동사업 지원 ▲편리한 쇼핑환경 조성 등의 지원대책을 밝혔다.
이날 발표된 종합대책에 따르면 중기청은 재래시장 온라인 쇼핑몰 구축을 위해 23억원을 지원, 올해 8천개를 시작으로 2007년까지 1만8천개의 온라인 디지털점포를 분양키로 했다.
또한 대형 및 전문시장 3곳에 독자적인 전자상거래망을 시범 구축하고, 250개 재래시장 홈페이지를 구축해 온라인 쇼핑몰에 링크함으로써 온라인 상권의 활성화를 뒷받침할 계획이다.
중기청은 또 현재 포항, 청주, 충주, 횡성, 화천 등 일부 시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재래시장 공동상품권’을 전국의 모든 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한편 시설현대화 및 환경개선사업에 1천68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또 저온창고, 물류창고, 공동배달 콜센터, 작업장, 수산시장 해수공급시설 등 공동시설을 설치하는데 66억원이 지원되며 재래시장내 빈 점포는 여성상담실, 주부교실, 청년상인 육성 공간 등으로 활용된다.
중기청은 특히 다양한 마케팅 활동 및 경영기법 혁신을 위해 42억원을 투입, 시장축제를 비롯한 경품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지역행사와 연계해 추진하고 시장 상인 5천명을 대상으로 영업기법, 경영혁신, 고객관리 등 맞춤식 교육을 운영키로 했다.
이외에도 청년상인 육성을 위해 실업계 고교생 3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점포경영 체험학습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