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직 고령화…5년간 평균연령 2세 증가
상태바
생산직 고령화…5년간 평균연령 2세 증가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5.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년 사이에 제조업체의 생산직 근로자 평균연령이 2세나 높아져 급격한 고령화 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서울 소재 제조업체 22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23일 발표한 ‘제조업 고령화 원인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 실태’보고서를 통해 생산직 근로자의평균연령이 지난 99년 35.5세에서 작년 말 현재 37.5세로 2.0세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연령대별 고용 비중은 △20-29세 9.1%→7.7% △30-39세 63.6%→55.5%로 낮아진 반면 △40-49세 25.5%→32.3% △50세 이상 1.8%→4.5%로 높아져 뚜렷한 고령화 현상을 나타냈다.
‘생산인력이 부족하냐’는 질문에 18.2%만 ‘그렇다’고 답해 아직까지는 생산인력부족이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몇년 후에 생산인력 부족이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1~5년 이내’36.4%, ‘6~10년 이내’32.3% 등 조사대상 기업의 68.7%가 10년 이내에 심각한 생산인력 부족을 겪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