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림 브라운관 TV ‘인기몰이’
상태바
슬림 브라운관 TV ‘인기몰이’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5.03.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출시 경쟁을 벌여온 슬림형 브라운관 TV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 초기 판매실적과 수급상황 등을 종합하면 일단 삼성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32인치 슬림 브라운관 TV `디지털 슬림’의 판매실적이 3천대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최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초 출시 이후 전국 대리점과 주요 백화점, 전자 전문 유통점등을 통해 적극적인 판촉행사를 벌인 결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3천대는 주문 건수가 아니라 대금입금과 배송이 끝나 실제 판매된 숫자"라며 “3월7일 이후에는 생산량을 더 늘려 주문 뒤 2~3일이면 제품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슬림은 지금까지 나온 브라운관 TV 단일 모델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결혼 성수기인 3월부터는 판매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신상흥 상무는 “디지털 슬림이 실속파이면서도화질과 디자인을 중시하는 소비자들로부터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어 준비된 양산체제를 바탕으로 슬림 브라운관 TV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슬림 브라운관 TV ‘슈퍼 슬림’의 판매실적을 공개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