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힘내라’ 여성에게 보내는 응원가
상태바
[책소개]‘힘내라’ 여성에게 보내는 응원가
  • 없음
  • 호수 1562
  • 승인 2005.06.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원으로, 전업주부로, 학생으로 살던 평범한 그녀들은 과연 어떻게 잘나가는 CEO가 되었을까? 저학력, 장애, 남편의 부도, 사별, 실업… 고단한 고비를 넘고 성공한 비결은 무엇일까?
서울경제신문 정민정 기자의 ‘그녀들은 어떻게 CEO가 되었나?’(부키)는 20억에서 많게는 100억대의 연매출을 올리는 잘나가는 중소기업의 잘나가는 여성 CEO 14인의 성공담을 담고 있다.
능통하고 유학을 다녀오고… 잘난 여성들의 무용담 가득한 성공기가 아닌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여성들의 비범한 성공 비결을 엿볼 수 있다.
책은 세상의 기준에 볼 때 오히려 악조건이었던 평범하다 못해 불리한 여건을 가진 이들이 어떻게 그 고단한 고비를 딛고 현재의 위치에 이르게 되었는지 차분하고 솔직담백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14인의 여성 CEO들은 가정에서 직장에서 여러 이유로 좌절하고 있는 이 땅의 여성들에게 자신의 겪었던 어려움과 이를 극복한 과정을 담담하게 들려주며 “힘 내라”고 “당신도 할 수 있다”고 “이제는 당신 차례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
자랑하기 위한 무용담이 아닌, 다른 여성들에게 힘과 용기를 북돋워주는 응원가를 불러주고 있는 것이다.
여성의 성공에는 남성들보다 한 가지 더 조건이 있다. 바로 육아와 가사노동이다. 여성들은 밖에서는 직장인으로, 안에서는 엄마이자 며느리이자 아내로 자리매김한다. 특히 육아는 일하는 여성들에게는 가장 큰 부담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여성 CEO들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이 슈퍼우먼이 아니라고 고백한다. 바쁘게 일하면서 겪게 되는 자녀 교육 문제, 시댁과의 관계 등을 풀어가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이 역시 그녀들이 엄마로서 겪었던, 혹은 지금도 겪고 있는 문제들이기에 이 땅의 여성들이 자신의 공간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기 위해 풀어야 할 숙제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은 ‘창업’을 꿈꾸는 예비 여성 기업가뿐 아니라 인생 제2막을 꿈꾸는 이 땅의 모든 여성들에게 꼭 필요한 지침서이다.
로고나코리아 이진민 사장, 메디포스트 양윤선 사장, 이지디지털 이영남 사장, 헤리트 한미숙 사장, 아이에프네트워크 김해련 사장, 우암닷컴 송혜자 사장, 이오에스 김미경 사장, 컴투스 박지영 사장, 베베하우스 전미숙 사장, 클리오 한현옥 사장, 하영그린 하현영 사장, 모든넷 신순희 사장, 한국인식기술 송은숙 사장, 도도가구 길준경 사장 등 평범한 여성에서 비범한 CEO로 변신한 14인의 여성들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