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5천억원 규모 투자유치
상태바
1조5천억원 규모 투자유치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3.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투자유치가 주춤한 가운데 전라남도가 서울에서 대규모 투자유치행사를 열고 1조5천억원에 달하는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전남도는 지난 18일 힐튼호텔에서 윤진식 산업자원부 장관과 박태영 도지사, 국내외 기업대표, 주한 외교사절, 박용성 대한상의회장, 윌리엄 오벌린 암참회장, 국내외 투자은행 대표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전남도는 이 자리에서 LG석유화학과 독일의 종합물류기업인 BLG, 미국의 켄텍오파스 등 국내외 24개 기업과 모두 9천621억원(미화 8억달러 상당)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특히 프로젝트를 밝히기 어려운 관광 분야 투자까지 포함할 경우 MOU 체결액이 1조5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남도는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LG석유화학의 경우 여수산업단지에 2천억원을 투자해 BPA(비스페놀-A) 공장을 신설하고 BLG는 목포를 물류중심지를 개발하기 위해 설립한 MILG사에 3억달러를 투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날 MOU를 체결한 기업에는 국내에서 여천NCC, 남해화학, 금호석유화학, 대동중공업 등이 포함됐으며 외국기업으로는 레네테크가 태양광발전 모듈공장을, KABS가 종자육종 분야에, 칼텍이 호텔에 각각 투자의사를 표시했다.
전남도는 “대불국가산업단지에 지난해말 자유무역지역이 선포되고 광양만권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것이 확실시되는 만큼 전남은 가장 역동적인 투자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저렴한 공장용지와 안정된 노사문화 등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입지보조금은 물론, 설비보조금, 교육훈련보조금, 고용보조금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제공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