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보다 유망기업 육성에 집중
상태바
창업 보다 유망기업 육성에 집중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3.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통화가 가능한 3세대 이동통신(IMT-2000)의 전국서비스가 오는 2006년말 이후로 연기될 전망이며 IT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창업보다는 성장 유망기업에 집중된다.
또 앞으로 20∼30년간 국내 경제를 이끌어갈 IT(정보기술)산업의 신(新) 성장동력으로 지능형 로봇, 텔레매틱스 등 9개 유망품목이 선정돼 집중 육성되고, 공공기관의 인터넷 게시판에 실명제가 도입된다.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부 장관은 28일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연두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정보통신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진 장관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정보통신 정책의 3대 기본방향으로 ▲지식정보화의 전면화로 국민 참여사회 구현 ▲IT를 통해 변화와 개혁을 촉진 ▲미래 성장동력으로 IT신산업 창출 등을 설정, 오는 2007년까지 IT생산 400조원, 수출 1천억달러를 달성해 `정보통신 일등국가’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통부는 이를 위해 IT산업의 신 성장동력으로 지능형 로봇을 비롯해 포스트PC, 디지털TV, 이동통신, 디스플레이, 반도체(IT관련 시스템온칩), 텔레매틱스,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디지털 콘텐츠 등 9개 품목을 선정, 집중 육성키로 했다.
IT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창업보다는 건실한 성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현행 창업지원 제도를 정비, 성장 유망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반면 경쟁력을 상실한 업체에 대해서는 경영 컨설팅 등 퇴출계획(Exit Plan)을 마련, 인수합병(M&A)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