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수출 효자품목
상태바
‘휴대폰’ 수출 효자품목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2.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폰 수출이 예상보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올해 100억달러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자원부는 `1~9월 휴대폰 수출동향 및 전망’을 통해 1~9월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1.5% 늘어난 67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 증가율은 당초 증가율 전망치인 29.6%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특히 휴대폰 수출증가율은 작년 3.4분기 45.8%를 시작으로 4·4분기 30.8%, 올 1·4분기 32.6%, 2·4분기 53.1%, 3·4분기 39.6% 등으로 5분기 연속으로 30%를 넘었다고 산자부는 말했다.
산자부는 이런 상승세에 비춰 올 휴대폰 수출이 작년(71억1천200만달러)에 비해 42.2% 증가한 100억2천1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수출증가에 따라 휴대폰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4.7%에서 1~9월중 5.7%로 상승, 반도체-자동차-컴퓨터-선박 등에 이어 5위 품목이 됐다.
지역별 수출은 미국이 4.6% 증가에 그쳤지만 중국이 16배나 늘어난 것을 비롯해 홍콩(81.7%), 싱가포르(64.1%), 영국(306.0%) 등에서 호조를 보이면서 1억달러 이상 수출대상국이 작년의 13개국에서 올해는 18개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